VOOVO SYSTEMS

占쌉삼옙占쏙옙占쏙옙

제목 액티브엑스 설치, 국민에게 선택권 준다...점진적 전면 철폐 단계
문재인 대통령(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이 지난 3월 2일 G밸리컨벤션센터에서 ICT현장 리더들과 대화를 갖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이 지난 3월 2일 G밸리컨벤션센터에서 ICT현장 리더들과 대화를 갖고 있다.>

정부가 공공사이트 이용자에게 '액티브X(Active-X)' 설치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문재인 정부가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액티브X 퇴출이 탄력 받는다.

정윤기 행정자치부 전자정부국장은 “공공사이트 이용자가 액티브X 설치 여부를 선택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면서 “큰 문제가 없어 (빠른 시일내)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행자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자정부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 사용률은 17%다. 2015년 1만여개 사이트 가운데 9000여개가 액티브X 방식을 사용했다. 지난해 사이트 수는 3000여개로 줄었다. 2년 동안 6000여개 사이트에서 액티브X가 제거됐지만 국민이 느끼는 체감도는 낮다. 홈택스(국세청), 민원24(행자부) 등 주요 서비스는 여전히 액티브X 기반으로 동작한다.

정 국장은 “세금이나 주요 문서와 연결된 정부 사이트는 보안에 민감하다”면서 “당장 액티브X를 제거하기 어려운 사이트는 해당 부처, 전문가와 함께 계속 대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액티브X 설치 선택권은 '전면 제거' 연착륙을 위한 방안이다.

정 국장은 “보안의식이 많이 높아졌지만 여전히 노인층 등 인터넷 보안에 취약한 정보소외계층도 있다”면서 “이들에게는 액티브X 등 별도 보안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가 안전하게 사이트에 접속 가능하다면 액티브X 등 플러그인 설치 없이도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선택권을 주는 방안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사이트에서 액티브X를 없애겠다”면서 “새로 제작하는 사이트도 노플러그인(추가 프로그램 설치가 없는) 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정부 주도 액티브X 제거 정책이 힘을 받을 전망이다. 액티브X 선택권 도입뿐만 아니라 공공 사이트에서 실행파일 형태(.exe) 플러그인도 사라진다.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다양한 브라우저 환경에서 정부 사이트를 이용하는 환경 조성이 최종 목표다.

정 국장은 “보안이나 법적효력 등 본질과 무관하게 남용하는 액티브X와 공인인증서를 파악해 우선 제거하거나 대체 시스템을 만들것”이라면서 “액티브X 같은 비표준기술을 공공 사이트에서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제거해 이용자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액티브X와 이를 기반으로 한 공인인증서 폐지론이 급물살을 타면서 보안업계는 신중론을 제기한다. 한 보안업체 대표는 “공인인증서는 20여년 간 사용한 중요한 사회 인프라”라면서 “무조건 없애야 한다는 논리가 아니라 편리한 방법으로 개선해 활용해야 할 방향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출처 : etnews(2017.05.28)